공지사항 | 세스코광장
  •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ID/PW 찾기
  • 세스코
  • 서비스
  • 쇼핑
  • 고객지원
  • 세스코광장
  • MY 세스코
  • 무료진단 및 무료체험 신청
  • 주방세제 프리미엄
  • 국민카드
  • 배수구 세탁조 클리너
  • 바닥벽면 세정제
  • 식기세척기세제
  • left
  • right
  • top
공지사항
세스코의 새로운 소식과 행사내용을 전해드립니다.
제목요기요, 세스코와 제휴 위생관리 등 수수료 경쟁서 서비스로 눈돌려
구분 보도 작성일 2015-04-23

배달앱 부가서비스 경쟁 "앗 뜨거"

 
요기요, 세스코와 제휴 위생관리 등 수수료 경쟁서 서비스로 눈돌려

 

독과점이 빈번한 모바일 플랫폼 시장서 치열하게 경쟁을 하고 있는

배달앱 시장에서 수수료 인하와 함께 부가서비스 경쟁이 붙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배달앱 플랫폼 요기요는 수수료 인하 경쟁에서

한 발 나아가 앞으로 배달점주와 소비자를 위한 서비스 정책에 집중하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4월 말께 위생관리 업체 세스코와 손잡고 배달 음식점 위생관리 서비스를 도와준다.

또 이달 초엔 음식주문시스템 특허도 새로 취득했다.

경쟁업체인 배달의민족과 배달통도 같은 기조로 올해 사업 전략을 세운다는 입장이다.

현재 시장은 서비스 경쟁으로 판도가 바뀌었지만, 지난해까지만 해도 수수료 인하 경쟁이 한창이었다.

당시 몇 차례 수수료 인하 경쟁을 통해 전체 배달앱 수수료가 거의 반토막이 났다.

지난해 상반기 배달앱 3사의 수수료는 평균 약 14%였으나 올초 평균 7%로 반토막이 났다.


모바일 플랫폼 업계선 이 같은 경쟁 양상을 이례적으로 여긴다.

1위 업체가 시장을 장악하며 독과점 폐해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일례로 카카오톡의 경우 모바일메신저 시장의 9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한다.

카카오톡은 메신저 내 게임사에게 배달앱과 마찬가지로 수수료를 부과하는데 경쟁이 없기 때문에

지난 3년 간 30%로 한 번도 떨어진 적이 없었다.

게임 업계 관계자는 "감소하는 게임사 이익에 맞춰 수수료도 변동이 있어야 하는데,

수수료가 계속 30%다 보니 게임사는 남는 게 없다"고 말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2월 2015년 업무계획을 발표하며

"모바일 플랫폼 시장에 대해 경쟁당국이 독과점에 따른 불공정 경쟁 등을 집중 감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http://economy.hankooki.com/lpage/it/201504/e20150421173511117720.htm

 

<저작권자 ⓒ 서울경제>